올해 1월부터 지상파 TV 채널 우측 하단에는 '아이티 성금 모금'이라는 배너가 달려 있었습니다. 프로그램이 방영되는 중에도 숫자는 계속 올라갔었죠. 국민들이 지진 피해를 입은 아이티를 돕기 위해 쉬지 않고 성금 모금 전화를 걸었기 때문입니다.

지진으로 모든 것을 잃어버린 아이티 주민들을 위해 우리는 십시일반으로 돈을 냈습니다. TV 프로그램을 통해서, 계좌를 통해서, 모금함을 통해서 성금을 모았습니다. 국제 사회의 일원으로서 우리가 할 수 있는 최소한의 도리였겠죠. 그렇게 대한적십자사가 모은 성금이 97억원. 아이티 재건에 큰 도움이 될 만한 돈이었습니다.

그런데 알고 보니 국민들의 사랑이 담긴 성금이 제대로 사용되지 않았다고 합니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강명순 한나라당 의원이 공개한 자료를 보니까 66억원이라는 큰 돈이 1년만기 정기예금에 들어가 있다고 합니다. 제때 제대로 아이티에 전달됐어야 할 돈인데 이렇게 잠을 자고 있다니. 국제적십자사를 통한 지원은 6억 7천 5백만원 뿐이었습니다.

주민들에게 직접적으로 건네진 돈은 없는 가운데 의료단의 항공료, 식비, 호텔 등에 5억원을 썼다고 합니다. 강 의원은 '구호팀은 아이티에 가기 전 있었던 도미니카공화국에서는 고급호텔을 이용했고 한 한식당에서 1만원짜리 소주 6병도 마셨다'고 밝혔습니다.

아이티 포르토프랭스에서 강진으로 붕괴된 건물의 모습. 출처 : 월드비전

기가 찰 노릇입니다. 아이티를 돕기 위해 어려운 가운데에서도 성금을 낸 국민들을 우롱하는 일입니다. 당연히 바로 아이티 주민들에게 전달돼 잘 쓰였을 것으로 생각했던 성금의 절반 이상이 예금 계좌에서 잠자고 있고, 구호팀의 체류비용으로 많은 돈이 쓰였다는 것은 생각도 못했습니다.

또한 적십자사는 아이티 관련 홍보 업무를 진행에도 성금을 사용했습니다. 현수막과 활동복 제작 등에 3천만원이나 쓰였다고 합니다. 적십자사가 확보한 홍보 예산이 있을 텐데 아이티 홍보 활동에 굳이 국민들이 낸 성금을 썼어야 했는지 돌아봐야 합니다.

대한적십자사는 중, 장기 재건 복구사업에 남은 돈을 쓰겠다고 해명하고 있지만, 사용 내역을 공개하고 있지 않다가 국민들의 비난이 우려되자 뒤늦은 수습에 나선 모양새입니다.

홈페이지에 해명 글을 올린 대한적십자사(http://www.redcross.or.kr/notice/R130101L.jsp)

저는 지금까지 성금을 내면 피해지역에 실질적인 지원이 되는 것으로 알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이번 아이티 성금 논란을 보면서 우리가 낸 성금이 생각대로 쓰이지 않는다는 것을 알게 됐네요.

구호팀을 위한 숙박비 등 체류비용도 성금에서 써야겠지만, 주민들에게 성금이 전달되지도 않은 상황에서 성금으로 고급호텔을 이용하고 1만원짜리 소주를 마시는 일은 국민들의 비판을 받을 만합니다. 성금의 1차적인 목적은 피해지역과 주민들을 돕기 위한 것이기 때문입니다.

앞으로도 국민적인 성금을 모을 일이 있겠죠. 이번 기회에 성금이 공정하고 투명하게 사용되는지를 감시하는 기구를 만들었으면 좋겠습니다. 아이티 성금처럼 성금이 쓰인다면 즐겁게 돈을 낼 국민들은 찾아보기 어려울 겁니다.

적십자사는 아이티 성금의 사용 내역을 지속적으로 공개하고 국민들의 동의를 구해야 합니다. 성금을 잘 모으는 것도 중요하지만, 성금을 어떻게 쓰느냐도 그에 못지 않게 중요한 일입니다.

p.s 제 글이 유익했다면 아래 손가락 모양의 추천 버튼을 꾹 눌러주세요. 고맙습니다. 
신고
박정호 기자가 쓴 라오스 종단 여행기 1권 '일탈 라오스 쉼표'

박정호 기자가 쓴 라오스 종단 여행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Shain 2010.10.14 13: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성금을 건드렸다는 자체가 창피한 일인데..
    쓰는 방법에 대한 규정도 있을 거고 말입니다..
    이분들 변명이 너무 구차하군요

  2. 이럴수가 2010.10.14 15: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 성금이 저딴식으로 사용 되었단 말이지 ㅡ ㅡ
    정말이지 대한민국 거지 같다 ..
    어떻게 저럴수가 있는지 ㅡ ㅡ
    다 썩어빠진것들 뿐이네 ...
    66억을 통장에다가 ...
    난 매번 느끼는 거지만...
    저런 비리를 다 밝혀 내면 뭐하냐고 ...
    솜방망이 처벌만 하고... 학교에선 잘못 하면 처벌을 받는데
    국회나 공직에 있는 분들은 처벌받는걸 못 봤음 ... 이럴때마다 기분 정말 더럽다 ㅠㅠ

  3. 예상했어 2010.10.14 16: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상은 했어 우리나라 원래 뭐하나 재대로못하니까.
    어딜가나 비리는 판을치고, 이제 적십자마저 저러니,
    이제 국민은 누굴 믿고사나... 참..씁쓸하네
    이러면서 강국이 되겠다는 잡소리와
    4대강을 살린다는 헛소리,
    통일세를 받겟다는 개소리나 하고있지.
    이런거나 똑바로하지 안그런가 MB?
    안에서 세는 바가지를 먼저 잡으면 술술풀릴껄세,
    위인전에 남고싶어 일벌리는 일은 그만하고 이런기사나 더이상 안나오게 신경좀 쓰게나. 어찌됐든 자네는 이 나라 대통령아닌가.

  4. 2010.10.14 16: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매달내는 적십자 기부금도 취소해야나 싶네요;;

  5. 이건 국민성 문제죠 2010.10.14 16: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미국같은데서는 성금을 내고 어떻게 쓰이는지 재정의 투명성에 대해서 확인 하는걸 당연하게 생각합니다. 그걸 하지 않으면 게으르고 의무를 제대로 이행하지 않았다고 보죠
    하지만 우리나라에서 그런걸 확인하려면 사람을 못 믿는 찌질한사람,
    또 내가 도둑놈이냐 왜 못믿냐 이런식으로 나오죠
    다 알아서 하는게 뭐가 그리 못믿는거냐는 식이죠

    비단 아이티성금뿐만이 아닙니다. 교회에서 내는 성금들,
    단체에서 행사하는데 쓰이는 회비들,
    국민이 내는 세금들 전부 그냥 믿어라는 형식이죠 알아서 잘쓰겠다고

    뭔가 좀 궁금해서 어떻게 쓰이냐고 하면 바로 사람을 못믿는 정이 없고
    의심병환자가 되어버리는게 대한민국의 현실이죠

  6. 흠.. 2010.10.14 19: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69불 짜리면 약 7만원인데 .. 이게 고급호텔인가요?? 흠.. 그리고 구호에 대해좀 공부하세요 기자님... 좀 공부하시면 적십자만 깔게 아닌 걸 아실겁니다. .. 국감이라는 것도 생각하셔야 하고.. 그냥 예전에 구호단체에서 근무해서 적어보아요.. 기자시라고 하니까

  7. - 2010.10.14 20: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부하기가 꺼려지네요

  8. 근데... 2010.10.14 20: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른 부분은 기자님 말이 맞는데 1만원 짜리 소주라는 말은 좀... 외국가보셨으시면 아시겠지만 주세등의 문제로 우리가 먹는 일반소주가 그냥 1만원 받아요... 마치 무슨 고급술을 먹었다고 생각하는데 그게 아니라 그냥 참xx 뭐 이러거죠... 수퍼에서 천원하는...

  9. 전북의재발견 2010.10.14 22: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느정도든 이렇게 모인 성금을 소중하게
    생각하지않고 다뤘다는게 불쾌하긴합니다~
    문제가 있네요~

  10. 김성환 2012.01.01 18: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것은 감사의 말씀을 매우 짧은 주석입니다

  11. 유병수 2012.01.07 03: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구리 올챙이 적 생각도 못 한다

  12. 시드니 2012.04.04 03: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소고기를 먹지 않습니다.

  13. 알렉사 2012.04.05 17: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잘못한 것이 없습니다.

  14. 이름 2016.07.08 14: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솔직히 체류비용 많이 들었다는거는 이해가 가지 않나요? 여러분이 지진때문에 다 부서지고 기반시설고차 없는데 가서 산다고 생각해 보세요... 우리나라에서 물 사는거랑 사막에서 물 사는거랑 값이 다른건 당연하잖아요? 여긴 다 부서진 곳인데 여기에 비행기 내리고 호텔 구하고 차량 수리하고 이런거 우리나라에서 하는 것보다 몇배는 돈이 많이 들었을 거예요... 그리고 봉사단체들 원래 구호비용 걷은거 막 한번에 나눠주고 그러는거 아닌데.... 그냥 주고 땡이 아니고요 장기적으로 몇년씩 지원을 해주는 거예요... 그냥 가자마자 구십몇억을 그냥 주면 거기 총기소유도 자윤데 거의 전쟁이 나지 않을까요??

  15. 샤샤샥 2016.07.08 16: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당시에 아이티 지진 후 정부 시스템이 무너진 상황이기에 현지에 성금을 송금하기에는 바람직하지 않았었다고 하네요~ 그리고, 2012년까지 이자를 포함한 성금 전액을 중장기 재건 복구활동에 사용 완료했다고 합니다.^^ 뒤에 주소는 적십자 아이티 성금 사용 완료 보고서입니다. 도움이 되시실 바랍니다.
    http://www.redcross.or.kr/redcross_publicrelation/redcross_publicrelation_publication_report.do?action=detail&brdctsno=81204&pagenum=1&search_jisacode=00&search_businessdeptcode=&search_option=&search_keyword=



 

티스토리 툴바